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세 아동 14층서 추락사…계모 "ADHD 앓아"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앓던 7세 초등학생이 고층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20일 오후 5시 37분쯤 인천시 부평구 한 주상복합 아파트 14층에서 초등학교 1학년 A군(7)이 1층으로 떨어져 숨졌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아파트 작은 방의 창문을 통해 1층으로 떨어졌다. 무언가 떨어지는 소리를 듣고 쓰러져 있는 A군을 발견한 행인이 112에 신고했다.

사고 당시 A군은 옷을 입고 있지 않은 채 기저귀만 차고 있었다. A군과 함께 집에 있던 계모 B(23)씨는 “아이가 평소 대소변을 잘 가리지 못해 기저귀를 채웠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를 씻긴 후 안방에서 잠을 자느라 사고를 목격하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A군의 아버지(34)는 출근했고 함께 살고 있는 외할머니는 산책을 나가 집을 비운 상태였다.

경찰은 숨진 A군의 몸에서 멍 자국을 발견해 아동학대가 있었는지도 수사하고 있다. A군의 부모는 “아들이 ADHD를 앓아 책장이나 식탁 위에서 떨어져 다치는 일이 잦았다”고 해명했다. A군은 최근까지 정신과에서 약물치료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5월, A군이 다니던 초등학교에서도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를 했지만 ADHD에 의한 상처로 결론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혼자서 장난치다가 떨어져 숨졌을 가능성이 크지만 학대 여부도 계속 조사할 방침”이라면서 “22일 부검을 의뢰해 멍 자국의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