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남원시청 국장, 선산서 숨진 채 발견

전북 남원시의 50대 고위 간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21일 오후 2시50분쯤 남원시청 이모(59) 국장(4급 서기관)이 남원시 대강면 월탄리 선산(先山)에서 나무에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이씨의 매형과 조카가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가족과 직장 동료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남원=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