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셀프공천같은 말로 말초신경 건드려" 당 주류에 쓴소리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당 주류를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21일 퇴임 기자회견에 이은 기자단 오찬 간담회장에서다.

김 대표는 지난 4ㆍ13 총선 결과에 대한 당 주류의 자세부터 비판했다.
그는 “처음부터 새누리당 과반이 안 된다고 확신했는데 그때 야당은 개헌저지선 확보가 목표였다. 그런데 선거 결과가 이렇게 되니까 전부 잊어버리고 자기들이 승리한 것처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감사할 줄 모르는 사람은 안 된다. 그게 상식인데 상식을 초월한 사람이 많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이어 “세상 변하는 것 잘 모르고 헛소리 하는 사람이 (당내에) 많다. 답답하다”고도 했다.
 
기사 이미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중앙포토]

김 대표는 자신을 견제했던 당 주류의 문화와 당의 체질에 대해서도 작심한듯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 당이 생리적으로 고약한 게 뭐냐면 사람 말초신경을 건드리는 말을 자꾸 만드는 것이다. 자기들이 통사정해서 왔는데 노욕이니 뭐니 이런 소리나 하고 앉았다”고 말했다.

또 “호남은 이미 내가 오기 전에 (판세가 기울어서) 끝난 곳인데 선거 결과를 보고 나 때문에 호남이 망한 것처럼 책임전가를 하려고 하는 이게 이 당이 고질적으로 가진 습성”이라고 덧붙였다.

셀프공천에 대한 표현을 예로 들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표가 나한테 와서 도와달라고 할 때 먼저 2번 주겠다고 했다”면서 “그런데 셀프공천이라고 했다. 당 대표가 비례대표를 정하게 돼 있는데 셀프공천이라는 말이 어떻게 통하냐. 그렇게 교묘하게 만들어내 말초신경을 건드린다. 정상적으로 대권을 노리는 집단이 이렇게 유치해서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추미애 당 대표 후보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김 대표는 “노무현 탄핵과 나는 아무 관계가 없는데 추미애 같은 사람은 내가 탄핵을 주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나는 탄핵 끝나고 민주당 갔다”며 “그런 사람이 당대표에 나왔는데 당이 어떻게 갈지 뻔하다. 내가 말을 안 해서 그렇지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면 당 대표고 뭐고 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