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북, 국면 전환용 도발·테러 가능성”

북한이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의 태영호(55) 공사의 한국 망명에 대한 보복 조치로 대남 테러와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21일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태 공사의 망명으로 북한의 위상이 추락하고 체제가 동요하고 있다”며 “내부 결속과 국면 전환을 위해 모종의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해외 공관원·교민 납치 ▶인권활동 활동가 암살 ▶사이버테러 등의 테러를 저지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정부는 특히 대남총책인 김영철 당 통일전선부장 등 간부들의 충성경쟁이 대남 도발을 촉발시키는 원인이 될 것으로 지목했다. 이 당국자는 “주요 간부들이 태 공사 망명의 책임을 만회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대남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최근 탈북 동향과 관련해 “보다 나은 삶의 질을 추구하는 ‘이민형 탈북’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생활고 등 경제적 이유 보다는 자유체제를 동경하는 등의 비경제적인 이유로 탈북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설명이다. 앞서 정부는 태 공사의 망명 역시 이민형 탈북에 해당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한국의 드라마나 영상 등 외부 정보 유입의 확대로 북한 주민들이 북한 체제의 실상을 알아가는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재준 기자 suh.jaej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