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혜선, '아이가 다섯' 종영 소감 밝혀…"연태 웃으며 보내려 해"

기사 이미지

[사진 신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신혜선이 '아이가 다섯'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신혜선은 KBS 2TV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 마지막 방송을 앞둔 21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쉬운 종방 소감을 게시했다.

마지막회 대본 사진과 함께 신혜선은 "7개월을 연태로 살았네요. '아이가 다섯'이라는 드라마를 통해 감히 상상해 본 적도 없는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시원한 마음보다는 아쉽고 서운한 마음이 먼저 들지만, 연태가 행복해진 만큼 웃으며 보내려고 해요"라고 운을 뗐다.

이어 "7개월 동안 정말 보잘 것 없었던 한 명의 신인 배우가 많은 분들에 응원 속에 한 뼘은 성장한 것 같아요. 돌이켜보면 꿈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선배님 그리고 동료 배우들과 함께하며 연기의 즐거움을 배우게 됐고, 김정규 감독님 정현정 정하나 작가님을 비롯한 최고의 스태프 분들과 호흡하며 현장의 행복을 알게 되었습니다"고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팬 여러분. 연태를 그리고 신혜선이라는 배우를 돌아봐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차기작에서는 연태와는 또 다른 매력의 캐릭터와 연기로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게요. 언제나 믿음을 저버리지 않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여러분 사랑해요"라고 애교 섞인 멘트로 글을 끝마쳤다.

극중 신혜선은 7년 동안 친구를 짝사랑한 연애 쑥맥 이연태 역을 맡아 순수하고 풋풋한 모습으로 시청자의 눈도장을 찍었다. 특히 사랑에 서툰 연태가 상민(성훈 분)을 만나 연애 고수로 거듭나는 과정을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소화하며 차세대 '로코퀸' 자리를 꿰찼다.

'아이가 다섯'을 통해 '유망주'에서 '대세녀'로 발돋움한 신혜선은 이후 영화 '하루'에서 변요한과 호흡을 맞추게 된 데 이어 SBS 새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에 전격 합류해 전지현 이민호와 협업하며 스타로 가는 탄탄대로를 걷게 됐다. '학교2014' '오 나의 귀신님' '그녀는 예뻤다' '검사외전' '아이가 다섯'으로 이미 증명된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과 흥행 기운이 차기작에서도 이어질 수 있을지 기대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신혜선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