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우병우·이석수 수사, 나라 망신"

기사 이미지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병우 민정수석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임박한데 대해 “해외토픽에 나올 나라 망신”이라고 21일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대통령께서 임명한 특감과 민정수석을 검찰이 동시 수사한다면 그 인사를 하신 대통령은 어떻게 되시나요“라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이석수 감찰관은 우 수석 아들이 의경으로 근무하며 보직 혜택을 받아 직권 남용 혐의가 있다며 우 수석을 수사의뢰했다. 가족 기업인 ‘정강’에 대해서는 횡령 혐의를 적용했다.

곧바로 반격에 나선 청와대는 이 감찰관이 우 수석에 대한 감찰 상황을 언론에 유출했다며 ”중대한 위법행위이고 묵과할 수 없는 사항“이라고 반발했다.

검찰은 이르면 22일 우 수석과 이 감찰관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할 전망이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