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우포토] 스스로 100점을 준 손연재의 눈물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에 출전한 손연재가 후프(18.216점), 볼(18.266점), 곤봉(18.300점), 리본(18.116점) 4개 종목 합계 72.898점을 받고 전체 10명 중 4위에 올랐다.
3위 간나 리자트디노바(벨라루스·73.583점)와는 0.685점 차였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한국 리듬체조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을 낸 손연재는 "정말 자신과의 싸움이었고 이겨냈다. 내가 주는 점수니까 100점을 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경기를 마친 뒤 손연재는 함께 출전한 선수들과 포옹을 하며 잠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신인섭 기자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