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마르가 끝냈다…브라질, 승부차기 끝에 독일 꺾고 금메달

기사 이미지

올림픽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선취골을 넣고 환호하는 네이마르(왼쪽).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축구 금메달의 주인공은 홈팀 브라질이었다. 천신만고 끝에 난적 독일을 꺾고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축구 금메달을 따냈다.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결승에서 브라질이 독일에 승부차기(5-4) 끝에 승리했다. 브라질로서는 자국에서 2년 전 열린 월드컵 4강전에서 독일에 당한 1-7 패배를 일정 정도 되갚은 승부였다. 

브라질은 전반 27분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주장 네이마르가 페널티박스 왼쪽 바깥서 시도한 정확한 프리킥으로 독일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에만 세 차례 골대를 때리면서 아쉬움만 삼키던 독일이 경기를 원점으로 돌린 건 후반 14분. 독일은 제레미 톨얀의 오버래핑에 의한 크로스를 막스 마이어가 방향만 바꿔놓는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연장전에 돌입한 브라질과 독일은 추가골을 기록하지 못했고, 승부차기로 우승을 결정했다.

승부차기는 독일의 선축으로 시작됐다. 첫 키커로 나선 독일의 마티아스 긴터가 골을 넣었고, 브라질의 헤나루 아우구스투 역시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이후 두 나라의 2, 3, 4번째 키커까지 승부차기에 성공했다. 승부차기 스코어는 4-4.

마지막 키커로 나선 독일의 닐스 페테르센의 슈팅이 골기퍼에 막히면서 첫 실축을 기록했다. 브라질은 마지막 키커 네이마르가 침착하게 오른발 킥을 성공시키며 승부차기 5-4로 승리했다.

2년 전 미네이랑의 비극을 씻기 위해 코파아메리카 컵까지 불참하고 모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을 준비한 네이마르를 위한 금메달 선물이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