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시태권도협회, “승부조작 사건 조사해 관련자 징계하겠다”

인천광역시태권도협회(회장 노순명)가 지난달 인천광역시장기 태권도 대회에서 일어난 승부조작 사건을 조사하고 관련자를 징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16일 인천 선학체육관에서 열린 제24회 인천광역시장기 태권도 대회에서는 14 대 7로 이기던 A선수(16)의 코치가 돌연 흰 수건을 경기장에 내려놓고 기권해 승부조작 의혹이 불거졌다.

협회, "코치·감독·심판·경기관계자 전원 소환 조사할것"
시민단체, "경찰 등 사법기관에 수사 의뢰해야"

노순명 협회장은 “승부조작은 태권도계의 고질적인 질병으로 엄히 다스려야 한다”며 “무엇보다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경기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 유감스럽다. 다음 주 초 징계위원회를 열어 코치·감독·심판·경기 관리자 전원을 소환해 조사 후 징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14대 7 이기고 있는데 수건 던져…"코치가 승부 조작"

김덕근 바른태권도시민연합회장은 20일 성명서를 내고 “인천광역시태권도협회의 고위임원이 피해자의 정당한 민원을 한 달 가까이 묵살한 정황이 보이고 두 학교 소속 감독과 코치의 개입이 의심된다”며 “내부 조사뿐 아니라 경찰 등 사법기관에 즉각적으로 고발해 공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역시 “다음주 초 조사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초 승부 조작 및 편파 판정, 폭력·성폭력, 입시비리, 조직 사유화를 스포츠계의 4대 악으로 규정하고 관련 비리를 척결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