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권도 차동민, 패자부활전 진출

기사 이미지

태권도 80kg초과급 8강점에서 상대선수에게 발차기 공격을 하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리우 올림픽 8강전에서 아쉽게 역전패를 당한 차동민(30·한국가스공사)이 패자부활전에 진출한다.

차동민은 21일(한국시간) 태권도 남자 80㎏초과급 8강전에서 라딕 이사예프(아제르바이잔)에게 8-12로 패했다.

하지만 이사예프가 준결승에서 마하마 조(영국)를 4-1로 꺾고 결승에 올라 차동민에게도 기회가 생겼다.

태권도는 결승에 오른 선수에게 패한 선수들에 한해 패자부활전의 기회를 준다.

패자부활전에서 승리하면 동메달결정전에 오를 수 있다.

차동민은 오전 8시45분(한국시간) 패자부활전에서 카자흐스탄의 루슬란 자파로프와 맞붙는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