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亡命 -망명-

북한을 빠져나와 자유 대한의 품에 안기는 사람들을 우리는 흔히 탈북자(脫北者)라고 적는다. ‘탈북’이라는 단어는 근래에 만들어진 새 조어다. ‘북한을 빠져나오다’는 뜻이다. 탈북의 행위는 결국 망명(亡命)이다.



이 ‘망명’이라는 단어는 일차적 한자 의미만으로 볼 때는 이해가 쉽지 않다. ‘죽다’ ‘사라지다’ ‘없다’라는 뜻의 亡(망)이라는 글자에, 목숨을 의미하는 命(명)이라는 글자가 붙어 있기 때문이다. 목숨이 사라지다? 그냥 죽는 것? 죽은 목숨?



漢字, 세상을 말하다

중국 고전에 등장하는 이 ‘망명’이라는 단어의 뜻풀이는 대개 이렇다. 우선 앞의 亡(망)은 ‘빼내다’ ‘없애다’의 의미, 뒤의 命(명)은 ‘이름’ 또는 ‘호적’을 가리킨다. 따라서 이 단어의 뜻은 ‘원래 살던 곳에서 이름이나 호적을 지우고 빠져나감’이다. 이 때문에 망명은 도망(逃亡)과 동의어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망명은 또 ‘죽음을 무릅쓰다’는 의미도 있다. ‘없다’라는 앞글자의 새김, ‘목숨’이라는 뒷글자의 의미를 직접적으로 사용한 경우다. 이 뜻은 다시 발전해 ‘목숨 걸고 덤비다’의 의미도 획득했다. 그러나 망명이라는 단어는 적어도 한국에서는 ‘정치적인 동기 등에 따라 살던 곳을 빠져나와 다른 곳에 정착한다’는 뜻으로 통한다.



같은 맥락으로 출망(出亡)이라는 단어도 쓰인다. 중국에서는 유망(流亡)으로도 쓸 때가 있다. 모두 망명, 내지는 직접적인 도망과 같은 뜻의 단어다. 의미로서 따질 때는 재난을 피한다는 뜻의 피난(避難)이라 쓸 수도 있다. 모두 제 삶의 터전을 버리고 새로운 곳을 향하는 행위다. 비슷한 흐름의 단어로는 정처 없이 이곳저곳을 떠도는 유락(流落), 유랑(流浪)을 생각해볼 수 있다. 물결의 흐름에 이리저리 떠도는 표류(漂流)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한국을 찾아 온 탈북자들에게는 맞지 않는다. 일정한 방향을 선택해 제 터전을 떠났기 때문이다.



최근 북한 지배계층임을 상징하는 ‘빨치산 혈통’의 고위 외교관 가족이 주재하던 영국을 빠져나와 대한민국의 품으로 왔다. 그 전에도 탈북과 망명, 도망, 출망의 사례가 빈번했다. 이제는 그들 망명자의 사회적 신분이 점차 높아지면서 모종의 기대마저 낳고 있다. 이 조짐을 과연 어떻게 읽어야 좋을까.



 



유광종뉴스웍스?콘텐츠연구소장ykj3353@naver.com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