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금리 관심 커진 배당주 투자] ‘배당 성장주’에 주목하라

기사 이미지
배당주는 꾸준한 현금 흐름과 적은 주가 변동성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연금화 시대에 걸맞은 투자 대상이다. 가치투자의 아버지로 불리는 존 윌리엄스는 ‘투자 수익에서 배당 이외의 것을 바란다면 투기를 하고 있다’고 할 정도로 투자에서 배당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배당 늘려갈 수 있는 기반 탄탄한 회사 … 목표수익률 낮추고 길게 봐야

고령화 시대 정기적인 소득(인컴)에 대한 욕구가 커지면서 인컴형 상품이 지속적으로 출시되고 있다. 주식으로 인컴을 추구한다고 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올릴 수 있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배당주다.

영업 활동이 잘 이뤄지고 현금 흐름이 좋은 기업이 배당을 할 수 있어 주식으로서의 가치도 높다. 물론 주식으로서 가격 변동성을 피할 수는 없지만, 정기적으로 배당이 발생하기 때문에 방어적 성향을 띤다.

전통적인 배당주 투자는 배당률이 높은 기업에 투자하는 스타일을 의미했다. 그러나 최근엔 ‘배당 성장주’가 더욱 주목 받고 있다. 현재 배당을 얼마나 지급하느냐보다는 배당률이 작더라도 배당을 늘려갈 수 있는 그만큼 기초 체력이 튼튼한 기업에 투자한다는 의미다.

지난 미국은 금리 인상을 미루고 있고, 유럽과 일본은 마이너스 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런 저금리 환경에서 배당의 가치는 더욱 커지므로 배당주에 대한 선호는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미국이 점진적으로 금리를 인상한다 하더라도 배당 성장주는 기업 자체의 성장성과 펀더멘털(기초 체력)을 고려하므로 유리할 수 있다.

‘피델리티글로벌배당인컴펀드’는 전통적인 고배당주 외에도 배당 성장주에 주목한다. 선진국 중심으로 분산투자하며, 일반 주식형 펀드보다는 변동성도 적은 편이다.

주가가 급등하는 시기에는 지수만큼 상승폭이 크지 않지만 변동성이 큰 시장에서 방어도 잘 되기 때문에 장기 수익률 측면에서 유리할 수있다. 배당주 투자는 단기적으로는 큰 수익을 기대하긴 어려우나 장기적으로 이러한 성과가 누적되면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배당을 늘려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고성장 사회에서 저성장 사회로 진입하며 배당을 둘러싼 환경이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고성장 시기에 기업은 이익을 배당하기보다는 재투자한다. 이와 달리 저성장·저금리 사회에서는 배당에 대한 주주들의 요구가 커지게 마련이다.

‘미래에셋배당프리미엄펀드’는 우선주와 배당주에 투자해 배당수익을 얻으면서 콜옵션매도 전략을 통해 추가적인 현금 흐름을 추구한다. 우선주나 옵션 등을 활용해 인컴을 얻을 수 있는 경로를 다양화한 것이다.

옵션은 말 그대로 행사 여부를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뜻하기 때문에 옵션을 매수할 경우 비용(프리미엄)을 지불하고, 옵션을 매도할 경우 비용(프리미엄)을 수취할 수 있다. 콜옵션 매도는 일정 가격에 추가로 살 수 있는 권리를 매도 하는 것을 의미한다. 배당주·우선주 등 주식을 보유하면서 콜옵션을 매도하게 되면 지수 급등 시 상승폭은 제한되지만, 지수 하락 시에도 프리미엄만큼 손실이 제한된다.

국내 증시가 몇 년째 박스권에 갇혀 있는 것을 고려해 보면 상승폭과 하락폭은 어느 정도 제한되면서 꾸준히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다. 배당주 투자처럼 인컴 수익이 누적돼 장기 투자할수록 원금 증대 효과는 커진다. 또한 옵션매도 프리미엄은 비과세 수익이므로 절세전략 추구도 가능하다.

전유리 미래에셋증권 자산배분센터 선임연구원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