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권도 이대훈 8강 안착…그랜드슬램 간다

기사 이미지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68kg 급에서 금메달에 도전하는 이대훈. [중앙포토]


한국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24ㆍ한국가스공사)이 8강에 안착했다.

이대훈은 18일 밤(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68㎏ 급 첫 경기(!6강전)에서 다비드 실베레 파트리크 부이(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 기권승을 거뒀다.

1라운드를 6-0으로 앞선 뒤 열린 2라운드 시작에 앞서 상대가 부상을 이유로 경기를 포기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58㎏ 급에 출전해 은메달을 딴 이대훈은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인 이번 리우 대회에서 68㎏ 급으로 올려 메달 사냥에 나섰다.
 
▶관련기사 이대훈, 런던에서의 '코피' 리우서 설욕한다

세계선수권대회(2011년, 2013년), 아시안게임(2010년, 2014년), 아시아선수권대회(2012년, 2014년)에서 2연패를 이룬 이대훈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 태권도 4대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2014년과 2015년 연속 세계태권도연맹(WTF) 올해의 선수로 뽑힌 이대훈은 남자 68㎏ 급 올림픽 순위에서 세계 2위에 올라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