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애주가' 윤제문, 세번째 음주운전에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

기사 이미지


'애주가'로 알려진 배우 윤제문씨가 17일 음주운전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5단독 박민우 판사는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윤제문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40시간의 준법운전 강의 수강도 명령했다.

윤씨는 지난 5월 23일 오전 7시쯤 술에 취해 신촌 인근의 한 도로에서 2.4㎞ 구간을 운행했다. 그 뒤 자신의 차에서 잠들어있다 경찰에 적발됐을 당시 윤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4%였다. 면허 취소 수준이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윤씨가 징역형을 받은 이유는 과거 두 차례의 음주운전 처벌 전력때문이다. 윤씨는 음주운전 혐의로 2010년 150만원의 약식명령을, 2013년 25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현행법은 3차례 이상 음주운전 적발시 가중 처벌을 한다.

다만 법원은 윤씨가 반성하고 있는 점, 음주운전 전력을 제외하면 20여년전의 경미한 전과만 있고, 벌금형보다 더 중하게 처벌받은 전력도 없는 점 등을 참작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윤씨는 음주운전 적발 이후 연예계 활동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윤씨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데 대해 네티즌들은 "음주운전은 사고를 떠나 그 자체로 살인미수", "음주운전은 잠재적 가정 파괴범"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