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기의 트럼프, 캠프 수장 두 달 만에 교체

기사 이미지
지지율 하락과 공화당 내분으로 곤욕을 치르는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 후보가 미국 대선을 82일 앞둔 17일(현지시간) 선거 캠프를 개편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AP통신은 이날 트럼프가 보수 성향 온라인 매체 브라이바트의 스티븐 배넌 회장을 캠프 최고경영자(CEO)에 임명하고 켈리언 컨웨이 캠프 수석고문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승진시켰다고 보도했다. 지난 5월부터 선대위원장을 맡아온 폴 매너포트의 지위는 유지되지만 캠프 1인자에서 밀려나 사실상 좌천됐다.

트럼프는 이날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개편 사실을 밝히며 "배넌과 컨웨이를 오랜 기간 알고 지냈다. 그들은 훌륭한 이들이고 승리자들이다. 우리는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선대위원장으로 승진한 컨웨이는 "이번 개편은 대대적인 개혁이 아니라 막바지 선거 운동에 대비하려는 확장의 일환이다. 우리는 오늘 핵심 4인방(배넌·컨웨이·매너포트·매너포트의 보좌관 릭 게이츠)으로서 만남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배넌은 선거 캠프 경험이 없지만 자신이 운영하는 매체 브라이바트를 통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 등 진보 인사를 맹렬히 공격해왔던 강경 보수다. 여론조사업체 폴링컴퍼니의 회장 겸 CEO인 컨웨이는 CNN 등 방송에 정치 평론 패널로 출연하고 있다. 그는 2012년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 캠프 수석고문을 지내기도 했다. 두 사람을 캠프 최고지도부에 포함시킴으로써 트럼프는 본선을 맞이할 '주먹'과 '두뇌'를 새로 갖추게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개편은 이번 선거에서 중대 고비에 직면했음을 깨달은 트럼프의 위기 의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조직 개편은 매너포트가 과거 우크라이나 친 러시아 세력으로부터 수백억 원의 불법 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지 이틀 만에 이뤄졌다. NYT는 지난 15일 매너포트가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친러 성향인 빅토르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정책 고문으로 일하면서 1270만 달러(140억원)의 현금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가 선거 캠프 수장을 교체한 것은 두 달 만이다. 트럼프는 지난 4월 선대위원장이던 코리 루언다우스키가 트럼프에게 질문하는 여기자의 팔을 잡아당겼다가 폭행 혐의로 기소돼 논란을 일으키자 다음달 매너포트를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승진시켰다. 루언다우스키는 매너포트의 승진 이후에도 자리를 유지했지만 결국 지난 6월 경질됐다. 이후 매너포트는 트럼프 캠프의 1인자로서 입지를 다져왔다.

트럼프는 지난달 민주·공화 양당의 전당대회 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에게 크게 뒤지고 있다. 미국 공영라디오 NPR는 클린턴이 경합주로 분류되는 플로리다·네바다·조지아 등 7개 주에서 모두 패배한다고 해도 대의원 수 273대 174로 트럼프에 승리할 것이라는 여론조사 분석 결과를 16일 보도했다. 여론조사 대로 경합주 7곳에서 클린턴이 모두 승리하면 373대 174로 압승한다는 전망이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