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멕시코 마약왕 구스만 아들, 지역 마약 조직에 납치

기사 이미지
멕시코 태평양 연안 할리스코주(州) 휴양도시인 푸에르토 바야르타의 한 고급식당에서 지난 15일 발생한 납치 사건 피해자 중 한 명이 멕시코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의 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에두아르도 알마게르 멕시코 할리스코주 검찰총장은 16일 “납치된 6명 중 4명의 신원을 확인했는데, 이 중 한 명이 헤수스 알프레도 구스만(29)으로 호아킨 구스만의 아들”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현장 수사를 하는 과정에서 자동차에서 발견된 물품을 통해 이들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헤수스 등 남성 6명은 전날 오전 1시쯤 푸에르토 바야르타 시내의 한 고급 음식점에서 2대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에 나눠탄 무장괴한들에 납치됐다.

당국은 납치 사건 발생 이후 피해자 중 한 명이 구스만의 아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지만 또 다른 아들인 이반 아키발도 구스만일 것이란 추측이 현지에서 나오기도 했다. 둘 다 아버지 구스만의 마약밀매를 도운 혐의를 받았다. 알마게르는 “납치범은 할리스코주 최대 마약 카르텔인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 소속인 것으로 보인다”라며 “피해자들은 멕시코 최대 마약조직인 시날로아 카르텔 소속으로 추정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할리스코는 원래 시날로아 카르텔이 장악했지만 2010년 이후 지역 마약 조직 할리스코 신세대가 성장하면서 현재는 시날로아 카르텔이 세력을 잃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