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병주고 약주고'…담배 파는 약국들

기사 이미지

담배 파는 약국 [중앙포토]

‘약사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준법정신에 투철하며 국민보건 향상을 위하여 헌신하여야 한다' 약사윤리강령의 문구다. 하지만 이러한 윤리강령을 무시한 채 버젓이 담배판매업을 계속하는 일부 약국들이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 약 120여 곳의 약국에서 담배가 판매되고 있다. 복지부와 약사회는 해당 약국들에게 지속적으로 담배판매권을 자진 반납하도록 요청하고 있지만 이들의 배짱영업은 계속 되고 있다.

문제의 약국들은 2004년 이전에 담배판매권을 따낸 오래된 약국들이다. 2004년부터는 담배사업법 개정으로 약국에서 담배를 판매할 수 없게 됐지만 이전에는 기획재정부의 허가를 받으면 약국에서도 담배를 판매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기사 이미지

담배를 판매중인 종로구의 한 의료기기 도매점 [중앙포토]

건대입구역의 한 약국에서 담배를 구매했다는 김정호(28)씨는 “비록 흡연자이긴 하지만 금연보조제를 판매하는 약국에서 담배를 판매하는 모습이 좋아보이진 않았다”고 말했다. 종로구에선 담배를 파는 약국뿐만 아니라 의료기기와 담배를 함께 판매하는 가게들도 눈에 띈다.

약국들이 영업권을 포기하지 않는 건 돈 때문이다. 일부 지역에서 담배 판매권은 권리금 1억여원에 거래될 정도로 높은 수익성을 보장한다. 종로구에서 약국을 운영 중인 이모(62)씨는 “약국에서 담배를 파는 건 기본적으로 말이 안 된다는 생각에 2년 전 담배 판매권을 반납했다”면서도 “이후 수입이 줄어들어 조금 후회되는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약사회 측은 “약국에서 담배를 파는 건 엄연히 약사윤리에 어긋나는 행동”이라면서도 “과거에 합법적으로 허가를 받았기 때문에 계도 이외에 마땅한 법률적 제재수단은 없다”고 말했다.

김민관 기자kim.mink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