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커지는 건국절 논란…이정현, "국회에서 토론하자"

기사 이미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왼쪽)가 17일 최고중진 연석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건국절을 둘러싼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17일 건국절 논란과 관련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번 충분히 토론해 보자"고 야당에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의원 연석간담회에서 "이 문제가 큰 문제고, 또 제기된 만큼 원내대표들과 상의해 보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야당도 대선후보를 지냈던 분이 분명한 입장을 얘기했고, 중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원내대표단과 상의해 정식으로 한번 국민들이 생중계로 볼 수 있는 곳에서 건전한 토론이 이뤄질 수 있는 여러 방법들을 찾아보자"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광복 71주년 경축사에 포함된 '건국 68주년'이라는 언급에 대해 여야 정치권이 공방을 이어가면서 건국절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오늘은 제 71주년 광복절이자 건국 68주년을 맞이하는 역사적인 날"이라며 "건국을 위해 헌신하신 애국지사들께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여기서 68주년은 1949년 8월 15일을 건국일로 전제한 것이다.

하지만 문재인 전 더불어 민주당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경축사 직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헌법에는 대한민국이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역대 정부는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일이 아닌 정부수립일로 공식 표기해 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절로 기념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스스로 부정하는 얼빠진 주장"이라고 주장했다.

결국 문 전 대표가 지칭한 얼빠진 주장을 한 사람이 바로 대통령이 된 셈이다.

이에 대해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7일 최고중진위원 연석간담회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야말로 얼빠진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리며 "박 대통령의 건국 68주년 표현은 사실 그대로를 적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8월 15일을 건국절로 법제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이날 연석간담회에서 "모든 사람에게 생일이 있듯이 우리나라의 생일은 1948년 8월 15일"이라며 "이 부분은 분명히 법제화돼서 8·15를 광복절이면서도 건국절로서 모든 사람이 다시한번 나라를 되새기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의원도 회의에서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절로 인정하지 않는 주장은 사실상 광복 이후 한반도의 유일 합법정부인 대한민국 정부의 정통성을 부인하거나 의미를 축소하는 것"이라면서 "잘 몰라서 그러는 것인지 아니면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인지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한 야권의 공격도 계속되고 있다.

더민주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종걸 의원은 17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는 헌법 정신과 가치를 문란케 하는 내용이었다고 비판하면 "대한민국은 1919년 4월 11일 건국됐다"며 "(이를 부정해) 국민 전체를 모독한 박 대통령은 대통력 자격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 주승용 전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헌법은 한국이 1919년 3·1운동으로 건립됐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광복 71주년 경축사를 통해) 건국 68주년이라는 표현으로 한국 정통성을 대놓고 부정했다"고 비난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