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중공업 등 조선 3사, "31일 연대파업 돌입"

기사 이미지

현대중공업 골리앗 크레인.


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가 이달 31일 연대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현대중공업 조선 3사는 17일 오전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31일 3사 총파업을 진행할 것"이라며 "하루 파업이 아니라 3사에서 구조조정을 중단하고 2016년도 임금협상을 타결할 때까지 하나가 돼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회사의 감원 위주 구조조정에 강력 반발한다는 입장을 표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은 올해 상반기 무려 8800억원의 흑자를 냈다"면서 "무리하게 구조조정을 추진하지 않아 2600억원의 일시적 퇴직 위로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면 흑자는 1조1400억원에 달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노조는 "회사는 노조와 어떠한 논의도 없이 분사를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노조에 지급되던 고정연장 수당을 폐지하고 각종 사내 복지를 일방적으로 축소하고 있는데 이런 형태를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에서도 시행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우리는 결코 파업 자체를 목적으로 하지 않는다"면서도 "파업을 두려워하지도 않는다. 연대 총파업을 진행하기 전인 31일 전 전향적인 안이 나오기를 바란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이런 가운데 3사 노조는 9만원대 월 기본급 인상 등을 주장하고 있고 사측은 불안정한 조선경기를 감안해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편 이 회사들을 포함해 총 8개 조선사 노조로 구성된 조선업종노조연대는 오는 25일 상경투쟁과 함께 2차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