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보수석으로 돌아간 이정현, 당내 개각 쓴소리

기사 이미지

17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 당사에서 열린 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간담회에 참석한 이정현 대표(왼쪽)가 모두발언 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7일 "이번 개각은 (박근혜 대통령이) 쇄신과 안정 쪽으로 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전날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재수 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조경규 국무조정실 2차장을 환경부 장관으로 각각 지명한 데 대한 평가였다.

이 대표는 기자들이 '박 대통령에게 탕평인사를 건의했는데 반영됐다고 보느냐'고 묻자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으로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대표에 당선돼 청와대에 갔을 땐 이미 (개각) 인사 검증이 끝나지 않았겠느냐"고 말했다. 그런뒤 박 대통령을 대신해 이번 개각의 의미를 직접 설명했다.

그는 "이번 개각은 소규모 개각으로 안정 쪽"이라며 "국정기조를 유지하면서 정부 출범부터 같이 한 장관 3명 중 2명을 교체하고 (윤병세)외교장관 1명만 남겼는 데,  너무 지치고 피곤한 장관들 교체해주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바꾼 것 자체가 분위기 쇄신 아니냐. 앞으로도 기회되는 대로 탕평인사, 능력인사 건의는 계속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처가 땅 매각 개입 논란에 휩싸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포함되지 않은 데 대해서도 “우병우 수석이 개각 대상이냐. 이번은 개각이니까…”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앞장 서 개각의 의미를 설명한 것을 두고 비박계 의원들 사이에선 "청와대 홍보수석(2013년 6월~2014년 6월) 시절로 되돌아간 듯한 모습"이라는 말이 나왔다.

이날 오후 이 대표가 주재한 새누리당 원외당협위원장 회의에서도 개각에 대한 쓴소리가 터져나왔다.

친박계 핵심이라 불렸던 이성헌(서대문갑) 당협위원장은 "신문을 보니 이번 개각을 두고 단 한군데도 잘한 인사라고 평가한 곳이 없다"며 "대표가 된 후 첫 인사를 했는데 소통이 안된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당 지도부가) 이번 인사를 정권 후반기의 안정을 위해 잘 된 인사라고만 평가하면 새누리당에 대해 실망했던 국민들이 희망을 갖기 어렵다"며 "이럴 때 쓴소리도 하고 강하게 우리 주장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김문수 위원장(대구 수성갑)는 "우 수석에 대해 당 차원에서 공식 퇴진을 요구하라"고 압박했다.

정효식·채윤경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