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뻐꾸기의 신기한 번식과정…탁란 사진 공개

다른 새의 둥지에 알을 낳고 새끼를 대신 키우게 하는 뻐꾸기의 독특한 번식과정을 담은 사진이 공개됐다.

이 사진은 낙동강유역환경청 자연환경과 직원이자 사진작가인 조재천(55)씨가 지난 7월 초부터 이달 중순 사이 경남 창원시에 있는 정병산 뻐꾸기를 찍은 것이다.

사진에는 붉은머리오목눈이의 둥지에서 부화한 뻐꾸기의 새끼가 붉은머리오목눈이 알과 갓 부화한 새끼를 둥지 밖으로 밀어내거나 붉은머리오목눈이 어미가 덩치 큰 뻐꾸기 새끼를 자신의 새끼로 알고 먹이를 물어다 주며 정성을 다해 키우는 모습 등이 생생하게 담겨있다.

뻐꾸기의 이러한 번식방법을 탁란(托卵·deposition)이라 한다. 뻐꾸기는 5~8월 자신의 알과 색깔이 비슷한 붉은머리오목눈이, 개개비,종달새 등의 둥지를 선택해 1~2개의 알을 몰래 낳는다. 이 알은 보통 그 둥지의 진짜 주인 알보다 1~2일 정도 먼저 부화한다. 부화한 뻐꾸기 새끼는 다른 알과 갓 부화한 새끼를 본능적으로 모두 밖으로 밀어내 둥지를 독차지하고 다른 새의 어미가 주는 먹이를 먹으며 둥지를 떠날 때까지 20일가량 자란다.

뻐꾸기는 한국의 낮은 지대 숲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여름새이다. 5~8월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는데, ‘뻐꾹 뻐꾹’하고 우는 것은 수컷이다. 암컷은 ‘삐삐삐삐’하는 울음소리를 낸다.

낙동강유역환경청 홍성진 전문위원은 “생물의 신비함을 많은 분들이 느끼고 환경보전에 동참하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뻐꾸기의 탁란 과정을 촬영해 공개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알 낳을 곳을 찾는 뻐꾸기 어미

기사 이미지

붉은머리오목눈이 둥지에 뻐꾸기가 몰래 낳은 알(알 3개 중 위쪽 큰 알).붉은머리오목눈이 알은 원래 4개였으나 뻐꾸기가 자신의 알을 낳으면서 1개을 물고 가버려 3개 뿐이다.

기사 이미지

붉은머리오목눈이는 자신의 알이 무사한 것을 확인하고 품기 시작했으며, 약 10일 후 새끼들이 부화하기 시작했다. 새끼들이 있을 공간을 마련해주기 위해 부화 후 남은 알껍데기를 먹어치운다.

기사 이미지

부화한 뻐꾸기 새끼(위쪽)과 붉은머리오목눈이 새끼(아래쪽).

기사 이미지

뻐꾸기가 부화한 지 약 18시간 후 둥지 속 알 하나를 둥지밖으로 밀어낸다.

기사 이미지

뻐꾸기 새끼가 다시 남아있는 알 하나까지 둥지 밖으로 밀어내 깨버린다. 붉은머리오목눈이는 그런 뻐꾸기의 행동을 지켜만 보고 있다.

기사 이미지

뻐꾸기 새끼가 이번에는 부화한 붉은머리오목눈이 새끼마저 둥지밖으로 밀어낸다. 이 새끼는 아무것도 먹지 못해 곧 죽는다.

기사 이미지

둥지를 독차지한 뻐꾸기 새끼를 붉은머리오목눈이 어미가 제 자식인 양 먹이를 물어다 키운다.

기사 이미지

어느새 자신보다 더 커버린 뻐꾸기 새끼에게도 먹이를 물어다 주는 붉은머리오목눈이 어미.

기사 이미지

뻐꾸기 새끼는 부화한 지 15일 정도 지난 후 몇 번의 연습 날개 짓을 하고는 둥지를 떠난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