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맞은 앰버 허드, 700만 달러에 조니 뎁과 이혼

기사 이미지

2011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영화 `럼 다이어리` 시사회에 함께 참석한 조니 뎁과 앰버 허드.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53)과 앰버 허드(30) 커플이 결혼 1년 반 만에 합의 이혼했다. 두 사람은 16일(현지시간) 공동으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혼 사실을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우리 관계는 매우 열정적이었고 때로는 불안했지만 언제나 사랑으로 연결돼 있었다”며 “어느 누구도 상대에게 신체적·감정적인 해를 끼칠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연애매체 TMZ에 따르면 앰버 허드는 가정 폭력과 관련한 소송을 취하하고, 조니 뎁은 위자료 700만 달러(77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ETMZ는 또 허드가 이 돈을 자선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앰버 허드가 폭행의 증거라고 재판부에 제출한 사진.

2011년 영화 '럼 다이어리'에서 만난 두 사람은 2015년 2월 로스앤젤레스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그러나 지난 5월 허드가 가정폭력을 이유로 이혼소송을 제기하면서 진흙탕 싸움이 시작됐다. 앰버 허드는 결혼 이후 조니 뎁이 말과 행동을 자신을 끊임없이 자신을 학대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에 남편이 술 취해 자신을 때렸다고 증언했고, 멍이 든 얼굴 사진을 제출했다. 접근 금지를 법원에 요청해 법원은 허드 곁에 100야드(91m) 이내로 접근하지 말라고 뎁에게 명령한 바 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