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드자동차, 자율주행 승용차 대량 생산 나선다

 
기사 이미지

마크 필즈 포드자동차 CEO.[중앙포토]



미국 포드자동차가 2021년까지 운전자 없이 운행하는 자율주행(self-driving) 승용차의 대량생산 체제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포드는 16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일단은 우버·리프트 같은 콜택시나 차량공유서비스 기업에 자율주행 차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개인 운전자에 대한 공급은 2025년 이후에 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 필즈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포드는 더 이상 자동차 회사가 아니다. 포드는 이제 기동성(mobility) 회사다"라고 선언했다.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는 "자율주행차가 사회에 주는 파장은 포드가 100년 전 조립라인을 가동했을 때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포드는 이 같은 계획을 위해 팔로알토에 있는 연구팀의 규모를 2배 가량 늘리겠다고 밝혔다. 실리콘밸리에서 근무하는 인력도 300명 정도로 증원하는 동시에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에 투자하고, 이들과 제휴도 하겠다고 했다.



포드는 다른 자동차업체에 비해 자율주행차 개발이 더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필즈 CEO는 "그러나 완전 자동운전 차량의 등장이 곧 사람이 직접 운전하는 차량이 사라지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완전 자동운전 차량은 도시 지역에서 대규모 운송을 담당하는 대중교통의 대체수단으로 사용될 것이며 개별적인 차량 소유자들은 여전히 사람이 통제하는 차량을 더 많이 구매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