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우포토] 쇼트트랙도 아니고… '슬라이딩' 통한 400m 금메달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리우 올림픽 여자 400m 결승에서 슬라이딩하며 결승선을 통과한 사우네 밀러(22ㆍ바하마)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밀러는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400m 결승에서 49초44를 기록, 49초51로 들어온 앨리슨 펠릭스(31ㆍ미국)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밀러는 줄곧 선두로 달리다 300m 지점부터 최강자 펠릭스의 거센 추격에 쫓겼다. 그러나 결승선 바로 앞에서 몸을 던져 슬라이딩하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판독 결과 밀러의 몸이 조금 먼저 선을 넘어선 것으로 영상 판독됐다. 펠릭스는 결국 간발의 차로 은메달에 그쳤다.
 
경기가 끝난 뒤 밀러는 호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잘 모르겠다. 내 다리가 조금씩 무거워지기 시작했고, 그 순간 나는 금메달이 정말 간절하다고 스스로 다짐했다. 그리고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 나는 이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조국으로 돌아가게 됐다. 신께 감사하다.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리우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는 “육상에서 볼 수 있는 가장 기이한 마무리 중 하나”라면서 “덕분에 판정이 지연됐지만 ‘밀러의 승리’라는 판결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리우데자네이루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