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망명신청 북한 외교관은 '태영호 주영 북한 부대사'"

기사 이미지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의 망명을 보도한 중앙일보 지면

가족과 함께 망명한 것으로 알려진 영국 주재 외교관은 태영호(Tae Yong Ho)라고 영국 BBC방송이 보도했다. 

"북한 홍보 담당" 영국 BBC 보도

BBC는 전날 중앙일보가 단독 보도한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 망명 소식에 이어, 망명한 북한 외교관의 이름을 태영호, 직급은 부대사(deputy to the ambassador)로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태 부대사는 지난 10년 동안 부인과 자녀들과 함께 지내왔으며 주영 북한대사관의 홍보 업무를 담당해왔다. 

방송은 태 부대사가 한 연설에서 "영국이나 미국에 있는 이들이 자유로운 교육, 주거, 의료가 있는 나라가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북한을 다시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가 청중의 비웃음을 사기도 했다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영국 런던에 있는 북한대사관


▶ 관련기사 [단독]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 부인·자녀와 함께 제3국 망명”

그는 가족과 함께 런던 서부에 거주해왔으나 몇 주 전 자취를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영국 외교부와 북한 대사관 모두 이번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