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욕에서 소두증 신생아…트럭으로 살충제 살포키로

 
기사 이미지

소두증 신생아의 모습.

미국 뉴욕에서 임산부 49명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이 중 한 명의 산모는 소두증 신생아를 출산했다고 뉴욕시가 밝혔다.

뉴욕시에 따르면 지난 4월 이후 뉴욕 시민 중 지카 감염이 우려되는 3400명 이상의 임신부를 검사한 결과, 49명이 지카 감염으로 확진됐다.

확진 판정을 받은 임산부 대부분은 지카 바이러스 감염 우려 지역으로의 여행을 통해 감염됐으며, 소수는 성관계로 감염됐다.

신생아의 소두증과 뇌 질환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는 이집트숲모기와 흰줄숲모기에 물린 사람을 통해 주로 전파되며, 지카 감염자와의 성관계를 통해서도 2차 감염될 수 있다.

뉴욕시는 지카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는 모기의 활동을 약화시키기 위해 이번 주 중에 뉴욕 맨해튼과 퀸스 등의 지역에 트럭을 이용해 살충제를 살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빌 드 빌라지오 뉴욕시장은 지카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국회에 19억 달러(약 2조1005억원)의 긴급 자금 승인을 촉구했다. 빌라지오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우리는 연방 정부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그는 또 그간 뉴욕시는 시민들을 지카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2100만달러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