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체 구기종목 무너진 한국…단체 구기서 44년 만에 ‘노메달’

기사 이미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리우센트로 파빌리온4에서 16일 (한국시간) 열린 2016 브라질 리우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준결승전에서 신승찬, 정경은이 일본의 마쓰모토 미사카-다카하시 아야카에게 패배했다. [사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탁구·배드민턴에 이어 여자배구까지. 우리나라가 하계 올림픽에서 44년 만에 단체 구기 종목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지뉴에서 열린 여자 배구 준준결승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은 네덜란드에 1-3(19-25 14-25 25-23 20-25)으로 졌다.

이로써 이번 대회에 출전한 우리나라 단체 구기 종목인 남자 축구와 여자 배구, 핸드볼, 하키가 모두 메달을 따지 못했다. 우리나라가 올림픽 단체 구기 종목에서 메달을 따지 못한 건 1972년 뮌헨 올림픽 이후 44년 만이다.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선 여자배구가 동메달을 땄고,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에서는 여자농구와 핸드볼이 각각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1988년에는 서울에서 여자핸드볼이 단체 구기 종목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따냈다. 여자하키와 남자핸드볼도 서울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 때는 여자핸드볼이 또 금메달을 따내 단체 구기 종목 메달의 명맥을 이었다. 1996년 애틀랜타 때는 여자핸드볼과 여자하키가 나란히 은메달을 가져왔다.

2000년 시드니에서는 남자하키 은메달, 야구 동메달 소식을 보내왔다. 2004년 아테네 때는 여자핸드볼이 은메달을 수확했고,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는 야구가 남자 종목 최초로 올림픽 단체 구기 금메달을 따내기도 했다.

2012년 런던에서는 축구 대표팀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단체 구기종목의 올림픽 메달 행진은 그러나 리우 올림픽에서 끝나게 됐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