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흑진주’ 바일스, 마루에서 4번째 금메달

기사 이미지

‘흑진주’ 시몬 바일스(19ㆍ미국)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기계 체조 마루 종목에서 우승하면서 대회 4관왕에 올랐다.

바일스는 17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기계체조 마지막 날 마루 결선에서 15.966점을 받아 금메달을 땄다.

팀 동료인 알렉산드라 레이즈먼(15.500점)과 영국의 아미 팅클러(14.933점)가 바일스의 뒤를 이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여자 기계 체조 5관왕에 도전했던 바일스는 평균대(동메달)를 제외한 단체전, 개인종합, 도마에 이어 마루까지 4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바일스는 지난 10일 단체전에서 미국이 통산 3번째 올림픽 정상에 오르는 데 기여했고, 이틀 뒤 개인종합 결선에서 4종목 합계 62.198점을 받아 1위를 기록했다.

도마에서 3관왕을 이룬 뒤 16일 열린 평균대에서 착지 중 미끄러져 동메달을 추가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심기일전하고 이날 마루 종목에 나선 바일스는 완벽한 연기를 펼치면서 새로운 체조 여왕으로 우뚝 섰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