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다의 사드’도 들여온다

해군이 2020년대 중반 이후 도입하는 차기 이지스함(광개토-Ⅲ Batch-Ⅱ)에 탄도미사일 요격 능력을 갖추는 계약을 미국 록히드마틴과 체결했다. 시스템을 납품할 록히드마틴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 해군 신형 구축함 1척과 일본 아타고급 구축함 2척, 한국의 차기 구축함(3척)에 최신 이지스 전투체계인 베이스라인(baseline·BL) 9 전투체계를 장착하는 4억9000만 달러(약 535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다만 록히드마틴은 한국 이지스함에 탑재하는 비용을 별도로 밝히지는 않았다.
기사 이미지
이지스 전투체계는 탄도미사일 방어를 수행할 수 있는 통합된 함정 대공 방어망이다. ▶레이더(SPY-1D)를 통한 표적 탐지 및 추적 ▶지휘통제부에서 표적 결정 및 무장 할당 ▶미사일 교전 계획 수립 및 수직발사체계에서 미사일 발사 ▶미사일 발사 후 유도시스템 가동 ▶교전 평가 등 순으로 진행된다.

한국 차기 이지스함 3척에
탄도미사일 요격 체계 계약
500㎞ 요격 SM-3 탑재 가능
현 이지스함엔 탐지 기능만
“이지스는 동·서해 이동 가능
육지 사드보다 범위도 넓어”

현재 한국군은 세종대왕함·율곡이이함·서애류성룡함 등 3척의 이지스함에 이지스 전투체계인 베이스라인 7.1이 적용돼 있다. 하지만 베이스라인 7.1에는 미사일을 탐지하더라도 요격 기능은 없다.
 
▶추천 기사 성난 3형제 "고아로 살겠다"…6억 생긴뒤 찾아온 친모

해군 관계자는 “세종대왕함 등 이지스함은 SPY-1D 레이더를 통해 1000㎞ 밖의 미사일을 탐지하고 추적할 수 있지만 이를 요격하는 시스템은 빠져 있다”며 “차기 구축함은 요격 능력도 보유하게 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도 지난 2일 “북한 미사일을 해상에서 요격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주한미군이 경북 성주에 배치할 예정인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가 육지에서 북한의 미사일을 방어하고, 해상에선 이지스함이 요격에 나서는 입체작전이 가능해진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이지스함에는 사드 레이더보다 강력한 레이더가 장착돼 있어 요격 기능을 추가하면 곧바로 ‘바다의 사드’가 된다”며 “사드는 육지에 고정돼 있지만 이지스함은 동해와 서해를 옮겨 다니며 작전을 펼칠 수 있는 이점이 있다”고 말했다.

베이스라인 9에는 요격미사일 SM-3 탑재가 가능하다. SM-3의 최대사거리와 요격고도는 각각 500㎞다. 사드의 요격고도(40~150㎞)와 사거리(200㎞)보다 넓다. 군 관계자는 “요격미사일로 SM-3를 도입하는 건 예산(한 발당 약 150억원) 때문에 확정하지 않았지만 베이스라인 9을 장착하는 만큼 들여올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SM-3 미사일은 괌으로 날아가는 미사일을 요격할 수도 있어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체계 편입 논란이 불거질 수도 있다.
 
▶관련 기사
① 미국, 사드로 내년 무수단급 요격 실험
② 한미연합사령관 "진화하는 북한 미사일 방어체계 갖출것"


◆김관용 “정부, 성산포대 고집 말아야”=사드의 성주 배치 논란과 관련해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이날 “정부는 성산포대만 고집해서는 문제를 풀 수 없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드 배치를 위한 제3의 장소로는 성산포대 대신 성주 롯데스카이힐 골프장, 염속봉산, 까치산 등이 거론되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