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민구 국방 “성주서 사드 대안 부지 제안 땐 검토”

기사 이미지
한민구(사진) 국방부 장관이 17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예정지인 경북 성주를 방문한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한 장관이 주민들과의 간담회에서 의견을 경청하고 사드 배치 부지가 선정된 과정을 설명할 것”이라고 16일 말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한·미가 검토한 다른 후보지를 공개하면 미사일 포대의 위치가 노출되기 때문에 주민 간담회에서 군사기밀 내용이 공개되진 않을 것”이라며 “사드 포대 배치에 성주가 최적지로 꼽힌 이유를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 김광림 정책위의장 등과 면담하면서 “성주가 자발적으로 (지역 내) 대안 부지를 제안하면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고 김 정책위의장이 전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한 장관은 배치 예상지에 대한 환경평가와 환경영향평가도 모두 받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 등 민주평화국민연대 주최로 열린 특강에서 “한·미 동맹을 상수라고 볼 수 있지만 목적인 것처럼 착각하지 말자. 수단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지난 3일 중국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에 반대하는 의견을 밝힌 정 전 장관은 “우리 경제의 대중국 의존도가 막중하지만 중국의 우리에 대한 의존도는 미미하다”며 “중국이 한 대 때리면 무하마드 알리의 펀치이고, 우리가 돌려줄 수 있는 건 초등학생이 권투 글러브를 끼고 때리는 것과 비슷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에 정 전 장관은 사드 배치 철회 시 미국의 보복 가능성에 대해선 “동아시아에서 패권 유지를 위한 전초기지가 없어지는 셈인데 주한미군 철수를 하겠느냐”며 “미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가 주한미군을 줄일 것처럼 얘기하지만 철수론은 공갈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경제적으로 미국과 틀어지면 손해가 아니냐”는 질문에도 정 전 장관은 “미국이 경제 보복을 한다면 중국과 더 손을 잡아야 하지 않나. 그래야 굶어죽을 걱정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 전 장관은 “성주 군민 900명의 삭발은 훌륭하다. 님비(Not In My BackYard·지역이기주의)가 아니라 사드 자체를 반대하기 때문”이라며 “내년 말까지 배치하지 못하게 필리버스터를 하라”고도 했다.

김성탁·이충형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