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남 위태, 국민의당과 연대” vs “당 흔들다 나간 사람 안 돼”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제2차 정기 대의원대회 및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가 16일 오후 전남 화순군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추미애·이종걸·김상곤 당 대표 후보. [화순=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당 대표 경선에서 국민의당과의 대선 연대 여부가 이슈로 떠올랐다.

김 “호남 지지 없으면 수도권 폭풍”
이 “연대든 통합이든 힘 합쳐야”
추 “당 중심 똘똘 뭉쳐 대선 치러야”

김상곤 후보가 먼저 치고 나왔다. 김 후보는 16일 전남 화순에서 열린 대의원대회에서 “일각에서 ‘전남은 전략적으로 더민주를 택할 수밖에 없다. 3자 구도에서 호남을 포기해도 이긴다’고 주장한다”며 “무책임하고 안일하며 오만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TV토론회에서 추미애 후보가 밝혔던 국민의당과의 ‘연대 불가론’에 대한 비판이었다. 추 후보는 당시 “3자 대결에서도 이길 수 있는 강한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 당을 흔들고 나간 세력과 연대하는 것은 자존심 문제”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호남 출신 이정현 대표를 뽑은 새누리당이 충청 후보를 세우고 영남과 함께 포위하면 정권교체가 멀어진다. 호남 지지가 없으면 후폭풍은 수도권 전체로 퍼져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 비주류를 대표하는 이종걸 후보도 “더민주 지지자들만으로는 이길 수 없다. 연대든 통합이든 모든 수단을 동원해 야권이 힘을 합해 이기도록 만들겠다”며 논란에 가세했다.

이 후보는 “이번 전대는 ‘호남의 아들’을 뽑는 전대도, ‘호남의 며느리’를 뽑는 전대도 아니다. 문재인 전 대표를 대통령 후보로 만들기 위해 충직한 대리인을 뽑는 전대는 더더욱 아니다”고 강조했다. 유일한 광주 출신임을 강조하는 김 후보와, 호남 출신 남편을 내세운 추 후보를 동시에 비판한 발언이다.

추 후보는 야권연대 문제엔 맞대응을 피했다. 다만 “이 자리에서 누가 분열의 대표가 될 것인가, 통합의 대표가 될 것인가를 똑똑히 봤다. 당 중심으로 똘똘 뭉쳐 대선을 치르겠다”고 받아넘겼다.

세 후보는 직전 열린 TV토론회에서도 신경전을 벌였다. 광주MBC가 주최한 토론회에서 김 후보는 “추 후보가 ‘국민의당과 연대하면 당원의 자신감과 자부심이 무너진다’고 했는데 호남을 포기하자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추 후보는 “내 말을 오해했거나 왜곡했다”며 "당 대 당의 정치공학적 통합을 반대한다는 의미였다. 위기 때 당을 흔들다가 당선만을 위해 뛰쳐나간 사람들이 호남정신을 말하는 건 위선이고 단호히 ‘아니다’고 말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추 후보는 이 후보에겐 “당 분열을 초래한 분들과 친밀하게 지내는데 분열의 대표가 되겠다는 건지 불안하다”고 공격했다. 이 후보는 “불안하다는 의견도 있지만 자유를 억압하는 권력과 일관되게 싸워 이긴 사람은 나 하나뿐”이라고 받아넘겼다.

김 후보는 “‘맞서겠다. 지키겠다. 이기겠다’는 추 후보의 슬로건이 문 전 대표를 지킨다는 메시지로 읽힌다”고 지적했다.

추 후보는 “잘못된 말씀”이라며 “국민 지지를 받는 후보를 무조건 깎아내리고 비방하는 것이 잘못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