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우2016] 결승선 앞에서 ‘꽈당’…어? 내가 금메달이네

기사 이미지

400m 결승에서 피니시 라인을 2m 정도 남겨두고 두 팔을 앞으로 쭉 뻗으며 다이빙 자세로 엎어진 샤우내 밀러. 사진 판독 결과 밀러는 2위 펠릭스(오른쪽)보다 0.07초 앞서 1위로 골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상에선 가슴이 결승점을 통과한 시간을 기록으로 인정한다. 온 몸에 찰과상을 입은 밀러는 “나는 한 번도 다이빙으로 결승점을 통과한 적이 없다. 내가 어떻게 몸을 던졌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리우 로이터=뉴스1]

16일 리우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육상 400m 결승. 바하마의 샤우내 밀러(22)가 초반부터 경쟁자들을 따돌리고 앞으로 치고 나갔다. 하지만 뒤에 있던 미국의 앨리슨 펠릭스(31)가 300m 지점부터 맹렬히 추격을 시작했다. 결승선을 앞두고 역전하려는 찰나, 선두를 달리던 밀러가 다리가 풀린 듯 앞으로 엎어지며 다이빙 자세로 골인했다. 육안으로는 두 선수가 동시에 들어온 상황. 트랙에 그대로 드러누운 채 두 손을 모은 밀러는 사진 판독 후 우승이 확정되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기사 이미지

사진 판독 결과 결승점을 앞두고 넘어진 밀러(아래)가 간발의 차로 펠릭스를 제쳤다. [리우 AP=뉴시스]

밀러는 이날 49초44의 기록으로 펠릭스를 0.07초 차로 눌렀다. 지난해 세계육상선수권 결승에서 펠릭스에게 0.41초 차로 뒤지며 2위에 그쳤던 아쉬움을 털어냈다. 밀러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잘 모르겠다. 유일하게 생각했던 건 금메달이었고, 그 다음에 안 것은 내가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는 사실이다”고 말했다. 소셜 미디어에선 밀러의 ‘다이빙 피니시’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다이빙하듯 엎어진 것은 정당하지 않다는 비난과 오히려 기록에 손해를 보기 때문에 문제될 게 없다는 의견이 맞섰다. 일부 네티즌은 밀러에게 ‘바하마 다이버(diver)’란 별명을 붙여줬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