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창수 52억 정몽구 42억 조양호 41억

기사 이미지
올해 상반기 주요 대기업 총수(오너)와 최고경영자(CEO) 중 허창수(사진) GS 회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허창수 회장은 1~6월에 모두 52억1900만원을 받았다. GS와 GS건설로부터 각각 39억900만원, 13억1000만원을 수령했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현대자동차로부터 24억원, 현대모비스에서 18억원 등 42억원의 보수를 받아 2위에 올랐다. 정의선 부회장은 현대차로부터 6억6100만원을 받았다. 3위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을 비롯한 3개 계열사에서 총 41억1800만원을 받았다. 구본무 LG 회장은 38억5000만원을 받아 4위에 자리했다.

5위에는 이상철 LG유플러스 고문(전 대표)이 이름을 올렸다. 30억8000만원을 받았다. 전문 경영인 중 가장 높은 순위다. 6위는 삼성전자에서 부품(DS)사업을 맡고 있는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이었다. 권 부회장은 삼성전자에서 가장 많은 29억원을 받았다.

이어 삼성전자에서는 신종균 IM(IT모바일) 부문 사장(16억5800만원), 윤부근 CE(소비자가전)부문 사장(16억4400만원) 순으로 보수가 많았다. 김창근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은 25억500만원을 받았다. 전체 7위다. 최태원 SK 회장은 이보다 적은 5억7500만원을 수령했다. LG 그룹 중에서는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부회장)가 상반기 14억6100만원을 받아 주요 계열사 CEO 중 보수가 가장 많았다. 박진수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이 13억82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금융권에서는 권용원 키움증권 사장이 26억36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이어 KB금융지주로 매각된 현대증권의 윤경은 사장이 23억51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은행·카드·보험업에서는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상반기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급여 3억6700만원에다 상여금(3억9800만원), 장기성과급(4억4000만원)을 포함해 모두 12억500만원의 보수를 챙겼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이 11억8100만원을 받아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상반기 금융권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던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10억9500만원을 받아 3위였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