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닷물 운하’ 품은 센트럴파크…수상택시 타고 프러포즈

인천 송도국제도시의 랜드마크는 단연 센트럴파크다. 이름처럼 국제업무지구와 첨단업무지구의 고층 빌딩 숲 사이 가장 중앙에 위치하고 있다.

축구장 54개 면적 국내 첫 해수공원
카누·카약 등 사계절 해양레저 즐겨

축구장 54개 면적인 37만750㎡ 규모로 공원 한가운데는 바다를 품고 있다. 바닷물을 길이 1.8㎞, 폭 110m의 인공 수로(운하)로 끌어와 만든 국내 최초 해수공원이다. 담수량만 9만 t이나 된다. 물속을 자세히 보면 작은 게와 물고기가 헤엄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센트럴파크는 도심의 열섬 현상을 막고 빗물을 효율적으로 재활용 관리할 수 있는 최신 공법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공원은 지형에 따라 4가지 테마(산책·정원·테라스·초지원)로 지어졌다. 토끼와 꽃사슴에게 먹이를 줄 수 있는 토끼섬과 사슴 농장을 볼 수 있다. 최기형 대목장 등 무형문화재가 건축한 한옥호텔인 경원재(慶源齋)도 인근에 있다.

이 공원엔 유독 연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 있다. 이른바 ‘사랑의 섬’ 또는 ‘연인의 섬’으로 불리는 곳이다. 선착장에서 카누·카약을 타고 150m 정도 물길을 거슬러 올라가면 보인다. 딱 둘만 앉을 수 있는 작은 벤치와 ‘사랑의 자물쇠’를 걸 수 있는 펜스 등 온통 연인들을 위한 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편지나 엽서를 넣으면 1년 뒤에 배달해주는 ‘느림보 우체통’도 여기에 있다.

센트럴파크의 가장 큰 특징은 카누·카약 등 해양레저 스포츠를 사시사철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수상택시가 특히 인기다. 8.5t급(12인승) 2척과 17t급(32인승) 1척 등 3척이 왕복 3.6㎞를 운행한다. 소요 시간은 약 25분 정도다. 수로를 따라 송도 곳곳을 구경할 수 있어 남녀노소 모두 좋아한다. 수상택시는 필요한 요일과 시간에 사전 단독 예약도 가능해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들의 프러포즈 이벤트에 많이 이용된다. 해 질 녘과 마천루 사이로 저무는 해넘이는 물론 고층건물 조명이 자아내는 환상적 야경을 수상택시에서 감상할 수 있다.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싶다면 선착장 옆의 해수족욕탕을 찾으면 된다. 여름엔 찬물이, 겨울엔 따뜻한 물이 흐른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