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건국절은 대한민국 정통성 부정하는 반헌법적 주장"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5일 건국절 제정 움직임에 대해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스스로 부정하는 얼빠진 주장”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제71주년 광복절을 맞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한민국이 1948년 8월 15일 건립됐으므로 그날을 건국절로 기념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역사를 왜곡하고 헌법을 부정하는 반역사적ㆍ반헌법적 주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지금의 대한민국 헌법은 임시정부 법통을 계승한다고 명시하고 있으며 제헌 헌법도 ‘3ㆍ1운동으로 대한민국이 건립되고 제헌 헌법으로 민주독립국가를 재건한다’고 밝혔다”며 “우리가 한반도 유일의 정통성 있는 정부임을 자부할 근거가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그러면서 “임시정부가 국민에게 주권이 있는 민주공화국을 선포한 지 100년이 다가오는데도 우리는 아직 민주공화국을 완성하지 못했고 국민주권도 실현하지 못했다”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1조가 실현될 때 우리는 비로소 진정한 광복을 맞이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최근 인천 자유공원을 방문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인천상륙작전의 영웅 맥아더 장군의 동상이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지만, 알고 보면 3ㆍ1 독립운동 이후 한성 임시정부 수립을 결의한 곳도 바로 이곳”이라며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태동한 곳 중 하나로 역사적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지금 이곳에는 맥아더 장군의 동상만 있을 뿐 한성 임시정부와 관련해서는 아무런 기념물이나 표지가 없다”며 “독립운동 역사에 대한 우리의 소홀함이 이와 같으니 안타까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당 대표 시절이던 지난해 11월에도 “1948년 8월 15일 건국됐다는 주장은 북한을 이롭게 하는 이적행위”라고 비판한 바 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