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우2016] 구본찬 “여친 8사단 김 소위, 선물은 인형 하나면 된대요”

기사 이미지

한국 양궁은 리우 올림픽에서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에 걸린 금메달 4개를 석권했다. 최고의 성적으로 대회를 마친 선수단 분위기는 무척 밝았다. 경기를 모두 마친 뒤 오랜만에 자유를 만끽하고 있다고 했다. 14일 선수촌 광장에서 밝은 얼굴로 셀카를 찍는 구본찬·김우진·이승윤·장혜진·최미선·기보배(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구)본찬아. 가만히 좀 있어라. 넌 말이 너무 많아." (이승윤)
"넵! 죄송합니다." (구본찬)

양궁 전 종목 석권 6인 유쾌한 수다
혜진 “오랜만에 정말 단잠 잤어요”
우진·승윤 “개인전 탈락했을 때
여친이 울어도 괜찮다 말해줘 위안”
보배 “한국 가면 전국체전 기다려”
본찬 “도쿄 공짜 햄버거도 먹고싶어”


'야자타임'을 시작하자 막내는 형에게 거침없이 쏘아 붙였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누나들은 "막내야, 잘한다. 내 속이 다 시원하다"며 자지러졌다.

대학교 엠티(MT)에서나 볼 법한 익숙한 광경을 연출한 주인공들은 다름아닌 세계 최강 한국 양궁 대표 선수들이다. 남자팀 김우진(24·청주시청)·구본찬(23·현대제철)·이승윤(21·코오롱)과 여자팀 장혜진(29·LH)·기보배(28·광주시청)·최미선(20·광주여대)는 승부에 대한 중압감을 떨쳐낸 뒤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였다.

한국 양궁은 13일(한국시간) 구본찬(23)이 남자 개인전에서 우승하며 올림픽 사상 첫 전종목(남녀 개인전, 단체전) 석권의 위업을 달성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남녀 단체전이 생긴 이래 28년 만에 이룬 쾌거다.

불과 하루 전까지만 해도 미소 한 번 안 보이고 활시위만 당기던 이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 깔깔대며 쌓였던 이야기를 풀었다. 최고의 팀워크로 역사를 쓴 양궁의 신(神)들과 14일 브라질 리우의 올림픽선수촌 광장에서 30여분간 유쾌한 수다를 나눴다.
 
▶추천 기사 취업난 2030 창업 가세…외식업체, 인구 79명당 1개꼴
 
기사 이미지
 
어제 잠은 잘 잤나요.
장혜진=“새벽 2시에 잠들어서 4시간 만에 깼는데 전혀 피곤하지 않아요. 리우에 와서는 계속 악몽을 꾸었거든요. 그런데 정말 단잠을 잤어요.”

김우진=“지난 1년 동안 족쇄처럼 따라다니던 압박감이 모두 사라지는 기분이었어요. 오랜만에 푹 잤습니다.”
한국에서 축하 연락은 많이 받았습니까.
구본찬=“어머니께서 ‘우리 아들 잘했다. 경주 와서 맛있는 밥 먹자’고 하셨어요. 그 한마디면 됐죠.”

최미선=“그렇게 한꺼번에 많은 연락을 받아본 건 처음이었어요. 부모님이 울먹이시며 ‘잘했다’고 말해주신 게 가장 기억에 남네요.”

기보배=“개인전이 끝나고 많은 분이 ‘지금까지 네가 이룬 것만으로도 잘한 거다’고 격려해주셨어요.”
여자친구의 응원에 힘을 냈다고요.
김우진=“개인전 32강에서 탈락하자 여자친구가 ‘괜찮다 오늘은 울어도 된다’고 말해줬어요. 저에게는 큰 위안이 됐어요.”

이승윤=“저도 개인전 8강에서 아쉽게 떨어졌잖아요. 여자친구가 ‘충분히 잘했다. 자랑스럽다’고 말해줘서 정말 고마웠어요.”
구본찬 선수는 여자친구 없어요?
구본찬=“대학교(안동대) 때 만나 2년째 사귀는 여자친구가 있어요. 지금은 육군 8사단 소위예요. (커플링을 보여주며) 김 소위가 보고 싶네요. 선물은 올림픽 마스코트 인형 하나면 된다고 하더라고요.”
전 종목 석권이 실감 나나요.
장혜진=“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라 놀랐어요. 한국에 가야 실감이 날 거 같아요.”

김우진="얼짱 궁사잖아요, 여기(기보배)는 원조얼짱. 전 이해가 안되지만. 하하."

기보배=“혜진아, 지금을 즐겨. 나중엔 ‘강심장’ ‘최강 멘털’ 같은 별명 생긴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한 발은.
기보배=“혜진이와 4강전에서 만나 6점을 쏜 거요. 그 한 발로 기회를 놓쳤어요.”

구본찬=“테일러 워스(호주)와의 8강전 슛오프는 정말 떨렸어요. 박채순 감독님이 호통치신 것도 기억에 남아요. 부드러운 분인데 갑자기 큰소리를 치셔서 깜짝 놀랐어요.”

최미선=“8강전 첫 발에 5점을 쏜 건 정말 잊을 수 없어요. 바람만 아니었다면….”
한국에 돌아가면 뭘 하고 싶은가요.
기보배=“소속팀에 돌아가면 바로 전국체전을 준비해야 해요. 밥이나 한 끼 해야죠.”
가장 힘든 순간은 언제였나요.
최미선=“체력 훈련을 하다 발톱이 빠졌어요. 그런 순간을 거쳐서 지금이 있는 거 같아요.”

기보배=“8개월 동안 선발전을 치러 3명만 살아남는 게 가장 큰 고통이었죠. 2연패에 대한 부담감을 내려놓기 위한 과정이 힘들었어요.”

구본찬=“올림픽 국가대표가 되고 어제까지 보낸 시간이 모두 고통이었어요.”
예민해져서 서로에게 짜증도 냈을 거 같은데.
최미선=“정말 한 번도 기분 나쁘거나 짜증 난 적이 없었어요. 가족 같은 분위기예요.”

구본찬="이런 얘긴 야자타임 한 번 해야 제대로 얘기가 나오는 거 아니야?"

이승윤="본찬아. 가만히 좀 있어라."

구본찬="네. 죄송합니다.하하."
 
▶관련 기사 4년 뒤 도쿄선 금 5개에 도전
 
힘들었는데도 다시 올림픽에 도전할 건가요.
기보배=“사실 그걸 이겨낼 자신이 없어 올림픽에 다시는 안 나간다고 다짐했지만 메달을 따고 나니 마음이 달라지더라고요.”

구본찬=“기회가 되면 2020년 도쿄 올림픽에도 도전하고 싶습니다. 리우보다 시설도 좋을 텐데 (선수촌에서 무료 제공하는) 햄버거도 원 없이 먹고 싶어요.”

김우진=“쇠는 두드릴수록 단단해진다고 하잖아요. 저는 계속 두드릴 겁니다.”

최미선=“준비하면서 정말 많이 힘들었는데 아직 이루지 못한 꿈이 있으니 포기 못하겠어요.”

이승윤=“선발전의 고통이요? 메달 따고 나면 금세 사라집니다. 하하.”

리우=김원·피주영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