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력수요 8497만㎾ 또 최고치 기록…예비율 7.9%에 불과

기사 이미지

11일 오후 5시 기준 최고전력수요는 8497만㎾로 8일 세운 종전 최고 기록(8370만㎾)를 뛰어넘어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앙포토]

 
한낮 기온이 35도를 넘나드는 기록적 폭염이 계속되면서 전력수요 최고치가 3일 만에 경신됐다.

11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최고전력수요(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순간 전력수요의 평균)는 8497만㎾로 8일 세운 종전 최고 기록(8370만㎾)를 뛰어넘어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상 폭염’ 현상으로 인해 냉방 수요가 급증하자 전력사용량도 점차 많아지고 있다. 지난달 25일 여름철 전력수요로는 사상 처음으로 8000만㎾를 돌파하는 등 여러 차례 기록이 경신됐다.

이날 전력 예비율은 7.9%(예비력 671만㎾)로 집계됐다. 예비율이 한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8일 7.0%(예비전력 591만㎾) 등에 이어 올해 네 번째다.

예비전력(예비력)이 500만㎾ 미만으로 떨어지면 전력수급 비상경보(준비 단계)가 발령된다.

예비력에 따라 관심(400만㎾ 이하), 주의(300만㎾ 이하), 경계(200만㎾ 이하), 심각(100만㎾ 이하) 순으로 구분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