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대 남성, 엽총으로 스스로 목숨 끊어

50대 남성이 엽총을 이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대전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5분쯤 대전의 한 총포사에서 A씨(51)가 진열대에 보관 중이던 엽총에 실탄을 장전한 뒤 자신에게 발사, 그 자리에서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총포사에 손님으로 들렀던 A씨는 이날 주인에게 “총기를 보여달라”며 진열대로 이동, 엽총에 실탄 2발을 장전하고 자신에게 발사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진열대에 있던 엽총을 만지다가 주인이 TV 보는 틈을 이용, 총을 발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옷에서는 실탄 1발이 더 발견됐다.

총기소지 허가를 보유한 A씨는 자신의 엽총을 경찰서에 영치해 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총기소지 허가를 받으면 실탄을 200발까지 소유할 수 있지만 총기를 경찰서에 보관할 때 실탄도 맡겨야 한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TV(CCTV) 확인 결과 A씨가 사건발생 2시간 전에도 총포사에 들렀다”며 “A씨가 실탄을 소지하게 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