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육지 전 지역 폭염특보 첫 발령…올 여름 무더위 절정

기사 이미지
올 여름 폭염이 절정에 이르면서 11일 일부 섬 지역을 제외한 전국 육지 전체에 폭염주의보·경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11일 오전 11시를 기해 강원도 고성군·속초시와 서해 5도 등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인천 옹진군 덕적도와 경북 울릉도·독도, 제주도 산간지역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경보·주의보가 발령됐다. 일부 섬을 제외한 육지 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령된 것은 2008년 폭염특보 도입 이후 처음이다.

이날 자동기상관측망(AWS)에서 관측된 낮 최고기온은 보면 경북 경산시 하양읍에서는 39.5도까지 치솟았고, 경남 창녕군 대지면은 39.3도, 대구 달성군 현풍면 39.1도, 경북 영천시 망정동에서도 39도를 기록했다. 서울도 올 여름 들어 가장 높은 36.4도를 기록했다.

이같은 폭염은 일요일인 14일까지는 계속되고 이후 다소 누그러지더라도 낮 최고기온 30도가 넘는 무더위는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현재 중국북부로부터 5㎞ 상공으로 더운 공기가 유입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다 한반도에 중심을 둔 고기압으로 인해 대기가 안정화돼 구름 발생이 감소하고, 낮 동안에는 강한 일사 탓에 지면 가열이 누적되면서 당분간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12~14일 사이에 올 여름 최고기온을 기록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앞으로는 해가 지는 시간이 점차 빨라지고, 고기압권 내에서 맑은 날씨로 인한 복사냉각 효과가 나타나면서 열대야가 나타나는 지역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일부 대도시 등에서는 열섬효과로 인해 밤 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14일까지도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는 폭염이 지속될 경우 서울은 최악의 폭염이 나타났던 1994년 이후 폭염 연속 발생일수가 가장 길었던 여름으로 기록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한편 14일부터는 우리나라 북쪽으로 상층에 다소 찬 공기를 가진 기압골이 접근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소낙성 강수가 내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상층 찬 공기가 유입될 경우 대기 상하층 간의 큰 온도차로 인해 일부 지역에서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낙성 강수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이와 함께 한반도 남쪽 북위 20도 부근 서태평양에서는 제6호 태풍 '꼰선(CONSON)'이 위치하고 있는데, 이 태풍은 점차 북상해 일본 동쪽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하지만 서태평양에서는 또 다른 열대저기압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으며, 이 열대저기압이 일본 동쪽 해상으로 진출할 경우 북태평양 고기압이 약해지면서 더위가 누그러질 가능성도 있다. 그렇지만 현재로서는 이 열대저기압이 일본 남쪽 해상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높고, 이 경우 한반도에 위치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정체되면서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