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 물으며 여성 껴안은 70대 벌금형


길을 가르쳐 주던 여성을 추행한 70대에게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제2형사부(재판장 이석재)는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기소된 김모(73)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김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벌금 300만원과 4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의 이수를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7월 8일 오전 11시40분께 광주 광산구의 한 아파트 인근 도로에서 만난 A(22·여)씨에게 은행 위치를 물은 뒤 갑자기 뒤에서 A씨를 껴안고 어깨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기념으로 사진을 찍자며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베푼 호의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러 죄질이 좋지 못하다"면서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 등을 종합해 보면 원심의 형이 너무 무겁다고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