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신 나간 中 공무원…먼지 잡겠다고 가로수에 시멘트 부어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대기오염 문제로 골치를 앓는 중국에서 한 지방 정부가 방진 대책으로 가로수에 시멘트를 들이 부어 논란이 됐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의 온라인판 환구망(環球網)은 지난 8일 허난(河南)성 상추(商丘)시가 먼지를 막을 목적으로 가로수를 시멘트로 덮었다가 논란이 일자 시멘트를 제거하고 관련 공무원 4명을 징계했다고 10일 보도했다.

논란은 8일 오전 한 네티즌이 시멘트로 덮인 거리 곳곳의 가로수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폭로하며 발생했다.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이 사진들은 모두 정말 정말로 상추시에서 찍은 것"이라며 "부유 먼지를 막겠다고 시멘트로 가로수 뿌리를 메웠다”고 글을 남겼다.
기사 이미지

8월 8일 한 네티즌이 상추시가 시멘트로 가로수를 메웠다고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폭로했다.

이를 본 웨이보 네티즌들은 “나무가 숨을 쉬지 못해 곧 말라 죽을 것 같다”며 “대체 저게 누구 생각이냐” “3살짜리 아이들도 생각지 못했을 방법”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논란이 커지자 상추시는 당일 저녁 바로 시멘트를 제거하고 인증 사진을 상추시 공식 웨이보에 올리며 진화에 나섰지만 이미 나무가 하얗게 말라 있어 네티즌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기사 이미지

논란이 일자 상추시는 8일 당일 밤에 시멘트를 제거하고 인증 사진을 웨이보에 올렸다.

기사 이미지

시멘트를 제거했지만 나무는 이미 하얗게 말라 있다.


결국 상추시는 9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사건에 직접적 책임이 있는 량위안구(梁園區) 도시건설사업관리처의 차오홍하이(趙洪海) 부주임을 해직하고 다른 3명의 공무원에게 경고 처분을 내렸다고 10일 언론에 밝혔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