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동서 기초생활수급자 모녀 숨진 채 발견

기초생활수급자인 모녀가 임대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경북 안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시30분쯤 안동시 모 임대 아파트 거실에서 모녀인 A씨(72)와 B씨(46)가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관리사무소 직원은 경찰에서 "악취가 난다는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찾아가보니 모녀가 거실에 나란히 누워 하늘을 바라보는 상태로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결과 모녀 시신 주변에서 유서나 독극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부패가 진행돼 정확하진 않지만 일단 뼈가 부러지는 등 외상은 없었다. 아파트 문 입구 신발을 벗어놓는 공간에 쓰레기 더미가 잔뜩 쌓여있는 점으로 봐서 누군가 침입한 것 같지도 않다"고 말했다.

경찰은 11일 오전 정확한 사인을 규명키 위해 부검을 진행했다. 하지만 부패 상태가 심해 딸인 B씨의 심장에 이상이 일부 있었다는 부검의 소견만 있었을 뿐 정확한 사인이나 사망 시각은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정신적인 문제가, B씨는 하반신을 제대로 쓰지 못하는 지체장애가 있다. 이에 기초생활수급자로 A씨는 매달 정부지원금 20여만 원을, B씨는 장애인 지원금을 더해 40여만 원을 받아 생활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계속 확인 중이다.

안동=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