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화 김승연 회장 모친 강태영 여사 별세… 한화그룹 기틀 마련한 조력자

기사 이미지
김승연(64) 한화그룹 회장의 어머니이자 고(故) 김종희(1922~1981) 한화 창업주의 부인인 아단(雅丹) 강태영 여사(사진)가 11일 별세했다. 89세.

강 여사는 1927년 경기도 평택에서 태어났다. 수원여고를 졸업하고 양가 부모 소개로 광복 직후인 46년 김종희 창업주와 결혼했다.

60~70년대 김 창업주가 미국을 비롯한 각국 유력 인사와 활발히 교류할 땐 '민간 외교관' 역할을 자처했다. 당시 서울 종로구 가회동 자택에 외국 손님이 자주 방문했는데 김 여사가 손수 식사를 대접했다. 71년 레어드 미국 국방부 장관이 방한했을 땐 장관 부인인 바바라 여사가 “강 여사로부터 한국의 정을 느낄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창업주의 후학 양성에 대해서도 관심과 애정을 갖고 도왔다. 창업주가 고향인 충남 천안에 북일고를 세울 때도 강 여사가 적극적으로 의견을 냈다. 학교 부지 선정 문제로 고민에 빠진 창업주에게 현재 북일고 부지인 천안시 신부동 땅을 둘러보자고 제안한 것도 강 여사다.

아들인 김승연 회장에겐 삶의 스승이자 존경의 대상이었다. 81년 창업주가 갑작스레 별세한 뒤 김 회장이 경영을 승계하자 재계 안팎에선 젊은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하지만 강 여사는 경영에 일절 관여하지 않고 “아들의 사업능력과 추진력이 아버지보다 더 뛰어난 것 같다”며 장남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어 줬다.

창업주와 함께 성공회 신자였던 강 여사는 사회적 약자를 돕기 위해 ‘성 안나의 집’과 ‘성 보나의 집’을 후원하는 등 사회공헌도 해왔다. 지난 2005년엔 아단문고를 설립해 한국 고서적과 근현대 문학자료를 수집해 학계 연구자료로 제공하는 데 기여했다.

유족으론 딸 김영혜(68) 제일화재해상보험 이사회 의장, 김승연 회장, 김호연(61) 빙그레 회장이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3일 오전 7시. 장지는 충남 공주시 정안면 선영이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