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정위, 자회사에 일감 몰아준 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 검찰 고발 검토

공정거래위원회가 자회사에 일감을 몰아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대한항공 조원태 부사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을 검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공정위와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다음달 전원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심사보고서를 심의할 예정이다.

공정위 심사보고서에는 조 부사장을 비롯해 일감을 몰아준 대한항공 법인에 대한 고발도 포함됐다. 조원태 부사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은 대한항공 고위 임원이란 지위를 이용해 자회사인 유니컨버스와 싸이버스카이에 일감 몰아주기를 지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두 회사는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과 조원태ㆍ조현아ㆍ조현민 세 자녀가 지난해까지 100% 지분을 소유하고 있었다. 이들 회사는 지난 5년간 1620억원의 매출을 올렸는데 그중 74%에 해당하는 1200억원이 한진그룹 계열사에서 받은 일감이었다.

공정위는 조씨 남매가 일감 몰아주기를 지시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을 확보했다고 한다. 공정위가 법인이 아닌 개인을 고발하는 건 이례적인 일로 전원회의에서 관련 안건이 통과될 경우 큰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