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 사오정] 내실있는 회의(?)… 공개발언 없앤 새누리 최고위회의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오른쪽)와 정진석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11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의가 열렸다. 새누리당이 지난 총선에 참패하고 혁신비대위 체제로 전환한 지난 6월부터 아침 회의는 줄곧 당사에서 열려왔다.
기사 이미지

이정현 대표가 앞으로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개발언을 하지 않겠다며 기자들에게 회의실에서 나가 달라고 말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날 회의실에 입장한 이 대표는 최고위원들이 자리에 앉자마자 "말씀드린대로 이제 최고위는 그야말로 회의가 될 겁니다"라며 회의실 안에 있던 기자들에게 "30초면 되겠습니까? 회의 잘 마치고 끝나고 대변인께서 브리핑 해주시겠습니다. 이게 익숙치 않으니까 안나가시네요"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 조원진 최고위원이 기자들이 나가는 동안 아무 말없이 앉아 있다. 김성룡 기자


▶관련기사
① 이정현, 난 들고온 김 수석에 "전화기 밤새 켜놔라"
② 이정현 '절친 인맥' 핵심 그룹 살펴보니


어리둥절한 기자들이 계속 사진 촬영을 하며 나가지 않자, "오늘 일부 언론에서 이것이 입을 막는다 이런 식으로 나오는데 기자님들은 훨씬 더 상식적이신 분이니까 그동안 양당 회의 과정 보셔서 알 것이다"라며 "국민 위해 존재하는 정당이 내실 있는 회의 중심으로 하고, 개별적으로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얼마든지 기자실에 마이크 온 돼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누구든 말씀하실 수 있고, 더 상세하게 브리핑 할 내용이 있으면 할 수 있다. 막혀있지 않다는 걸 여러분이 더 잘 아시고. 내실 있는 회의, 이게 달라진 모습입니다. 자 마치겠습니다" 라며 기자들이 모두 나갈 때까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사진·글 김성룡 기자 xdrag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