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대 그리스인들도 제우스에게 인간 제물?" 논란

고대 그리스에서 제우스에게 인간 제물을 바쳤다는 정황이 나타나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10일(현지시간) 그리스인과 미국인 전문가들로 구성된 연구진이 뤼케이온산에서 10대 소년의 유골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년은 3000여 년 전에 숨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리스 문화부 책임자인 안나 카라바나기오투는 “그동안 고대 그리스인들이 뤼케이온산에서 희생양을 비롯한 가축은 물론 인간도 제물로 바쳤다는 설이 끊이지 않았다”며 “이번 조사에서 사람의 뼈가 발견됐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의미있는 연구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미국 애리조나대 고고학자 데이비드 로마노 교수는 “뤼케이온에 있는 제우스 제단에 인간이 제물로 바쳐졌다는 얘기가 여러 고대 문건에 나와 있는 상황에서 이번에 처음으로 인간의 유골이 제단에서 발견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이 제단은 사람을 묻는 묘지가 아닌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두개골 윗부분이 사라진 점과 유해가 동서 방향을 축으로 삼은 돌 사이에 놓여 있다는 점 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로마노 교수는 “고대 그리스가 문명의 요람이자 민주주의의 발상지로 인정받고 있지만 이처럼 야만적 신화의 무대이기도 하다는 점에서 매우 흥미로운 연구 주제”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인간 제물’ 주장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도 만만찮다. 『인간 제물의 이상한 세계』라는 제목의 책을 펴낸 네덜란드 흐로닝언대 얀 브레머 명예교수는 “매우 그럴싸해 보이지만 사실은 아닌 것 같다”며 “지금까지 고대 그리스의 인간 제물과 관련해 여러 연구가 진행됐지만 모두 공상으로 결론이 났다”고 소개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