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우2016] '멕시코전 결승골' 권창훈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

11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 마네 가힌샤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남자축구 C조 3차전 멕시코와의 경기 후반전에서 권창훈이 슛을 넣은뒤 환호하고 있다. 브라질리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2회 연속 올림픽 8강 토너먼트에 올랐다. 권창훈(23·수원 삼성)의 왼발 한 방이 시원하게 터졌다.

신태용(46)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브라질 브라질리아 마네 가힌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축구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멕시코를 1-0으로 눌렀다. 2승1무(승점 7)를 거둔 한국은 독일(1승2무·승점 5)을 따돌리고 C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14일 오전 7시 온두라스와 8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멕시코를 상대로 경기 내내 답답한 흐름을 보였다. 반드시 이겨야 8강에 오를 수 있었던 멕시코의 파상공세에 흔들리기도 했다. 그러나 후반 31분 한번의 찬스가 골로 연결됐다.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권창훈이 페널티 박스 왼쪽으로 공을 몰고 간 뒤, 통쾌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시원하게 갈랐다. 피지전에서 2골을 넣었던 권창훈은 멕시코전 골로 또한번 영웅이 됐다.

경기 후 권창훈은 "2차전 독일전보다 더 강한 정신력과 간절함을 갖고 준비했다"면서 "후반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경기를 하다보니 기회가 왔다"며 소감을 밝혔다. 권창훈은 "생각했던 것보다 경기가 쉽게 풀리지 않아 아쉬웠다. 그래도 팀이 함께 다시 좋은 모습을 경기장에서 보여줄 수 있도록 준비를 다시 했다"고 말했다.

8강에서 만날 온두라스에 대해 권창훈은 "지난 6월 4개국 대회 때 (부상 때문에) 온두라스와 붙었을 때 뛰지 않았다. 그래도 감독님과 비디오 분석을 통해 잘 준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브라질리아=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