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환, 남자 펜싱 사브르 결승 진출 실패…동메달 도전

기사 이미지

남자펜싱 김정환이 1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경기장3에서 열린 펜싱 남자 개인 사브르 16강에서 이산드로 바자제(조지아)를 15-14로 꺾고 승리한 후 포효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남자 펜싱 사브르의 김정환(33)이 결승전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김정환은 11일(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펜싱 사브르 개인전 4강에서 아론 실라지(26·헝가리)에게 12-15로 패했다.

세계 랭킹 2위인 김정환은 2012년 런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상대 전적에서 3승 6패로 열세였던 실라지(3위) 벽을 넘어서지 못했다.

김정환은 이날 오전 7시 50분에 펼쳐지는 모이타바 아베디니(32·이란)-대릴 호머(26·미국)의 패자와 동메달을 다툰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