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톡파원J] 리우 올림픽 골프 코스는 똥밭?

안녕하세요. 톡파원 J 이지연입니다.
 
112년 만에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복귀하는 골프 경기가 현지 시간으로 내일 역사적인 첫 티샷을 날립니다. 톡파원 J가 미리 대회장 코스를 돌아봤는데요.
 
OO 골프클럽, OO 컨트리클럽이라고 이름 붙은 여느 골프장과는 달리 대회 코스의 이름은 그냥 ‘올림픽 골프 코스’입니다. 이름부터 뭔가 꾸밈없지 않나요?
기사 이미지

올림픽 골프 경기가 펼쳐질 `올림픽 골프 코스`. 이지연 기자

 코스도 마찬가지입니다. 골프장은 주요 경기장이 밀집한 올림픽 파크에서 15㎞ 정도 떨어진 바하 다 치주카 해변에 지어졌는데요. 이 골프 코스는 설계 당시부터 내로라하는 골프계 슈퍼스타들이 참여 의사를 밝혀 화제가 됐습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73승을 거둔 뒤 은퇴해 설계가로 큰 성공을 거둔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72승을 거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손을 잡고 코스 설계 의사를 밝히기도 했는데요. 결국 코스 설계는 ‘친환경 코스’를 설계하는 것으로 유명한 길 한스(미국)가 낙점되었죠.
 
면적 97만㎡인 올림픽 코스는 공사 과정 중 환경단체들로부터 인근 5만8500㎡ 넓이의 공원이 사라졌다며 극심한 반대에 부딪히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한스는 “‘보존’에 콘셉트를 맞추기 위해 고심했다”고 말해왔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완성된 올림픽 골프 코스는 ‘도심 속 사파리’같은데요. 일반적인 골프 코스는 설계 단계에서 생태계가 파괴됩니다. 그러나 이 코스는 특이하게도 코스 설계 전 118종이었던 야생 동물들이 코스가 들어선 뒤 263종으로 오히려 늘어났다고 합니다.
 
두 개의 대형 해저드에 사는 4마리의 카이만 악어, 코스 자주 만날 수 있는 1m 대형 쥐 카피반라 등이 터줏대감처럼 골퍼들을 반깁(?)니다. 페어웨이를 벗어난 지역은 자연 그대로 상태입니다. 정체불명의 야생 동물들이 급하게 볼일을 보고 간 흔적이 여기저기 널려 있는데요. 이 정도면 리우 올림픽 코스는 똥밭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겠죠?
 
기사 이미지

올림픽 골프 코스에 있는 야생 동물의 배설물. 이지연 기자


올림픽 골프 코스는 한국 골프장처럼 갤러리들이 경기를 보며 따라다닐 수 있는 길이 따로 나 있지 않습니다. ‘인간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 코스’가 바로 올림픽 골프 코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톡파원J도 선수들의 연습 라운드를 따라다니다 똥을 여러 차례 밟았는데요. 그래도 불평을 할 수 없었습니다.
 
◇리우 취재팀=윤호진ㆍ박린ㆍ김지한ㆍ김원 중앙일보 기자, 피주영 일간스포츠 기자, 이지연 JTBC골프 기자, 김기연 대학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