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더민주 “저소득층에 전기세 감면용 바우처 추진”…새누리 “7~9월 한시적 누진제 완화 등 대안 고민”

더불어민주당이 10일 ‘냉방용 에너지 바우처(이용권)’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정현 “누진제 개편 논의할 것”

더민주 전기요금 누진제 태스크포스(TF) 단장인 홍익표 의원은 10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과거에는 추위 때문에 숨지는 사람이 많았지만 요즘은 기후변화로 열사병 사망자가 늘고 있다”며 “냉방용 에너지바우처 제도를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저소득층의 겨울 난방을 위해 전기나 도시가스·LPG 등 난방에너지를 구입할 수 있도록 8만1000~11만4000원 상당의 바우처를 지원하고 있다. 홍 의원은 “여름철에 에어컨 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저소득층에 전기세 감면용 바우처를 주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전기요금 개편을 더민주의 핵심 이슈로 삼을 것”이라며 전날 홍익표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TF를 구성했다.

최근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폭염에도 전기세 부담 때문에 에어컨을 사용하지 못하는 가정이 늘어나자 산업통상자원부에 누진제 개편을 요구했다. 하지만 산업부가 ‘누진제 개편 불가’ 입장을 밝히자 독자적으로 대책 마련에 나섰다. TF 관계자는 “냉방 바우처는 법률 개정이나 제정이 필요 없어 예산안에 반영하면 가능할 것”이라며 “냉방 격차를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도 이날 더민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조만간 관계자들을 모아 (누진제 개편에 대해)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지난해 7~9월 한시적으로 누진제를 완화했던 전례가 있었다”며 “한시적 요금 동결을 포함해 여러 대안을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11일 산업부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고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유성운·채윤경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